KR EN

게시판

[아시아뉴스통신] 제주아트페어, ‘청년미술시장' 가능성 모색

본문

20171016231037.jpg
제주아트페어 홍보물. (자료제공=제주아트페어 운영위원회)



"제주아트페어의 의미는 이삼십대 청년작가들이 지역주민, 예술 관계자와 소통한다는 것이다. 경험이상의 미술시장을 만들어 내는 일은 과제로 남겨진다. '샛물골 여관길'의 장소성, 제주미술과 어떤 관계를 이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제4회 제주아트페어에 미술인들의 관심이 쏟아진다. 이번 페어는 사단법인 글로컬제주연구원과 비아아트가 공동 주관한다.

29일까지 4일 동안 제주시 원도심 샛물골 여관길에 위치한 숙박업소 네 곳에서 열리는 행사는 한국, 일본, 태국의 작가 38명이 참여한다.

매년 공모를 통해 선발된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제주아트페어는 이삼십대 청년작가들이 지역주민, 예술 관계자와 소통하면서 미술시장을 경험하는 장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청년작가 미술시장’에서는 제주의 청년작가 7인을 포함, 27명의 한국 작가와 일본의 젊은 예술가 4인이 회화, 사진, 판화, 설치 등 다양한 장르의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한다.

흥미를 끄는 것은 장소성과 직결되는 ‘예술가와 여관’이다. ‘예술가와 여관’은 1970년대부터 여관으로 시작해 오랜 시간 같은 자리를 지켜온 숙박업소들이 주인공이다.

'샛물골 여관길'의 장소성에 대해 국내 중견작가 6인이 옛 여관, 샛물골, 제주, 여행으로 풀어낸 작업을 선보이는 아트 프로젝트이다. 강운, 김상연, 민경익, 이상홍, 이진아, 정명국이 참여한다.

2017 제주아트페어는 국내외 청년 작가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동시에 샛물골 여관길의 장소성에 대한 국내 중견작가들의 해석과 감성을 볼 기회가 될 것이다.